정부, 2021년 새해부터 ‘한국판 뉴딜’ 본격적으로 추진
정부, 2021년 새해부터 ‘한국판 뉴딜’ 본격적으로 추진
  • 박경준 전문기자
  • 승인 2021.01.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뉴딜’ 추진에만 12조7천억...지난해보다 3배 이상 투자
▲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월 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제8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월 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제8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코리아트리뷴 박경준 기자] 올해인 2021년부터 정부의 본격적인 국가 발전 전략인 '한국판 뉴딜'이 추진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구체적인 실행 계획 마련과 강한 돌파력을 바탕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선 정부는 2021년 디지털 뉴딜 추진에만 지난 2020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12조7000억 원(국비 7조6000억 원)을 투자한다. 이중 소위 '21세기형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경제'의 고도화와 생태계 강화, 비대면 경제의 기반 확장, 사회기반시설(SOC)의 디지털화 등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이 한글을 학습하도록 하는 '디지털 훈민정음'을 비롯해 AI 학습용 데이터 150종을 추가로 구축하며, 공공데이터 4만4000개를 전면 개방한다. 또 농심품 유통, 스마트 치안, 소방안전 등을 적용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 플랫폼 6개를 추가로 운영하고, 'AI 국민비서' 서비스를 9종에서 39종으로 연내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1월 중으로 '민관합동 데이터 컨트롤타워'를 설립하고 데이터기본법을 제정해 데이터의 생산·거래·활용을 촉진하는 제도적 기반도 정비한다. 초·중등 일반교실 29만 곳에 고성능 와이파이(Wi-Fi) 설비를 구축하고 8만 대의 태블릿PC를 보급하는 등 생활 밀착 분야의 비대면 기반을 확충하는 데도 7000억 원을 투자한다.

 

미래산업의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디지털 인프라 구축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향후 2027년까지 완전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목표로 2021년까지 국도의 45%에 이르는 구간에 지능형교통체계(ITS)를 구축하고, 일반도로 총 연장 1만1670km에 걸친 구간의 자율주행 정밀도로지도를 만든다. 전국 도심지의 3차원(3D) 지도는 2021년 말까지 100% 구축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첨단 스마트 공동물류센터를 2곳 신설하고, 민간 스마트 물류센터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20곳 구축하는 등 물류의 디지털화도 추진한다.

 

박경준 전문기자 pkj@ktribune.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