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지능형교통체계(ITS) 지원 지자체 44곳 선정
국토교통부, 지능형교통체계(ITS) 지원 지자체 44곳 선정
  • 박경준 전문기자
  • 승인 2020.09.25 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구축까지, 본사업 본격 추진
▲ C-ITS(Cooperative ITS)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 C-ITS(Cooperative ITS)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코리아트리뷴 박경준 기자] 지난 9월 11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및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국고보조사업'을 진행할 지방자치단체 44곳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부터 한 달간 진행한 사업 공모에 총 49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지원했다. 이 가운데 서울과 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 등 광역지자체 6곳과 고양시. 구리시, 군포시, 과천시, 광명시, 김포시, 남양주시, 부천시, 성남시, 시흥시, 안성시, 안양시, 용인시, 의왕시, 이천시, 파주시, 평택시, 하남시, 화성시(이하 경기도), 강릉시, 원주시(이하 강원도), 청주시, 제천시(이하 충청북도), 아산시, 천안시(이하 충청남도), 익산시, 완주군, 전주시, 김제시(이하 전라북도), 순천시, 광양시(이하 전라남도), 경주시, 포항시, 구미시(이하 경상북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진주시(이하 경상남도) 등 기초지자체 38곳이 선정됐다.

 

'지능형교통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는 도로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교통정보를 수집해 교통소통 흐름을 관리하고 안전을 향상시키는 첨단 교통시스템을 말한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는 자동차-자동차, 또는 자동차-인프라 간 통신을 통해 상호 협력하는 시스템으로 교통안전 제고를 위해 도입했다.

 

ㅁ
▲ 자율주행차와 C-ITS 간의 관계. (자료=국토교통부)

 

그동안은 실증사업으로만 진행하였던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도 내년부터 본 사업을 시작해 오는 2025년까지는 전국 주요도로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994년부터 고속도로, 국도에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방도에 대해서는 2009년부터 국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자체는 국비 매칭비율(40%~60%)에 따라 전체 사업비의 60%∼40%를 부담한다.

 

국토부 도로국 주현종 팀장은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 1390억원을 2021년 1월 교부할 방침이며, 투입한 자금은 교통 관리, 신호 운영, 안전지원 개선 및 C-ITS 구축에 활용된다"고 밝혔다.

 

박경준 전문기자 pkj@ktribune.co.kr